컬럼

전체기사 보기

국가분쟁 해결원리는 '신뢰'… 결국 文 대통령이 나서야

[기고] 국가분쟁 해결원리는 '신뢰'… 결국 文 대통령이 나서야 김태기 단국대 경제학과 교수 경제는 현실이고 국제경제는 정치 우방국끼리 경제협력 당연 "미국, 정치적 결단 요구할 듯“ 일본은 한국에 대한 반도체 핵심부품 수출 통제가 경제 보복이 아니라고 하지만 맞다. 경제 보복은 문재인 대통령 말대로 일본이 정치적 목적으로 일으켰고 한국에는 비상상황인 것도 맞다. 그러나 일본의 경제 보복과 한국의 비상상황은 문재인 대통령이 자초한 면이 크다. 실력으로 일본을 이기자는 극일정신은 사라지게 만들었고 반일을 넘어 역사를 거꾸로 돌려 의병까지 운운하는 등 항일정신이 판치게 만들었다. 지나치면 아니함만도 못하다고 한국의 일본 무시와 일본의 난데없는 경제 보복은 과유불급이다. 한국은 일본의 경제 보복에 허둥지둥한다. 문대통령은 일본이 정치적 목적으로 보복한다고 말했으면 정치로 풀겠다고 말해야 한다. 애꿎은 기업보고 중심이 되어 비상상황을 이겨내자고 말해서 안 된다. 기업을 적폐로 몰고 경제를 쑥대밭으로 만들어 놓고 이제 와서 기업이 해결하라는 것은 대통령이 할 말이 아니다. 청와대 정책실장은 경제 보복을 예상했다고 하고 외교부장관은 대응방안을 연구해야한다고 말했

한국정부, 중국공산당과 운명공동체 ‘화웨이’ 결별해야

한국정부, 중국공산당과 운명공동체 ‘화웨이’ 결별해야 화웨이가 중국 공산당과 운명공동체라는 사실이 속속 밝혀지는 가운데, 국가 안보를 위해 ‘화웨이 금지’에 동참해 달라는 미국 정부의 요청을 받은 한국 정부는 아직 침묵으로 관망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중국 공산당 핵심 권력 기구인 중앙위원회 고위급 인사들과 화웨이 경영진이 한국 정부와 기업을 상대로 압박에 나서고 있다고 27일 한국 언론들이 보도했다. 중국 공산당 고위급 간부만 아니라 화웨이 경영진도 한국에 들러 삼성, LG, SK, 현대 등 주요 대기업을 상대로 미국의 화웨이 제재의 부당성을 성토하며 차질 없는 부품 공급을 약속받으려 하고 있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는 지난 24일 “한국이 미국 주도의 화웨이 제재에 부화뇌동해 화웨이 제품 수입을 중단할 경우 한국이 입게 될 손실은 수십억 달러에 이를 것”이라며 중국의 보복 조치로 “한국의 경제적 손실은 눈덩이처럼 커지고, 화웨이의 주요 사업 파트너인 삼성전자 역시 치명적인 타격을 받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한국 정부가 한국의 기업 경영에 간섭할 수 없다는 주장은 책임회피에 불과하다”며 중국과의 동반 발전을 위해 한국의 기업 경영을 한국





주요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