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詩와 글들



미디어

더보기
윤석열 "퇴임 후 국민에 봉사 고민"… 출마 가능성에 정치권 '움찔’ 윤석열 "퇴임 후 국민에 봉사 고민"… 출마 가능성에 정치권 '움찔’ 내년 7월24일까지 임기… "지금도 대선후보군 1~2위" 경쟁력 평가 속 '견제구'도 윤석열 검찰총장이 퇴임 후 정계에 진출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윤 총장이 23일 국정감사에서 정계 진출 의향을 묻는 질문에 "퇴임하고 나면 우리 사회와 국민들을 위해 어떻게 봉사할지 고민해보겠다"고 밝힌 것이다. 내년 7월24일 임기를 마치는 윤 총장이 퇴임 후 자신의 거취에 관한 생각을 처음으로 표명한 것으로, 정계에 진출할 수도 있다는 의미로 해석됐다. 윤석열, 정계 진출 가능성 시사 윤 총장은 이날 새벽까지 이어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현재 여론조사에서 대통령후보로 거론되는데, 임기를 마친 후 정치를 하려는 마음이 있느냐'는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윤 총장은 "제 직무를 다하는 것만으로도 다른 생각을 할 겨를이 없고, 적절하지 않다"면서도 "제가 소임을 다 마치고 나면, 살아오면서 많은 혜택을 받은 사람이기 때문에 우리 사회와 국민들을 위해서 어떻게 봉사할지, 그런 방법을 천천히 생각해보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에 '그 방법이 정치냐'고 물었지만, 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