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기사

[단독] '서울 천박' 세종시로 천도하자는 이해찬, 배우자 명의로 세종시에 상당규모 부동산 보유

 

[단독] '서울 천박' 세종시로 천도하자는 이해찬, 배우자 명의로 세종시에 상당규모 부동산 보유

 

배우자 명의로 된 서울~세종 고속도로 나들목 인근(건설예정) 총 대지 1528 m²(462)의 부동산

가격 폭등 예상 지역...서울~세종고속도로 본선과 오송지선이 동시에 관통, 산업단지 개발 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대한민국의 수도를 세종시로 이전해야 한다는 정부·여당의 움직임에 앞장서고 있는 가운데, 세종시에 이 대표 배우자 명의로 상당한 규모의 부동산이 있는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예상된다. 이 대표는 최근 "서울은 '무슨 아파트는 한 평에 얼마'라는 천박한 도시"라며 개헌으로 대한민국 수도를 세종으로 한다는 규정을 두면 (청와대와 국회 등이) (세종으로) 올 수 있다고 밝혔다.

27일 펜앤드마이크가 '국회공보 제2020-36(정기재산공개, 2020326일 발간)'를 들여다 본 결과, 이 대표의 배우자는 세종특별자치시 전동면 미곡리에 875.00의 논과, 653.00의 대지, 18.00의 창고, 대지 653.00·건물 172.53의 단독주택을 소유하고 있다.

이 대표 배우자 명의의 부동산이 위치한 세종시 전동면은 서울~세종 고속도로 본선이 관통할 예정인 지역으로, 부동산 가격의 높은 상승이 예상되고 있다.

특히, 전동면은 서울~세종고속도로 본선과 오송지선이 동시에 관통할 예정이고 기존 경부선과 KTX고속철도 그리고 최근에는 오송 철도종합시험선로까지 조성돼 생활환경 변화가 급격히 이뤄지고 있다.

이 대표 배우자 명의의 부동산이 있는 전동면에는 서울~세종간 고속도로 나들목(IC)도 계획돼 있다.

·출입이 용이한 고속도로 나들목(IC) 인근 세종시 북부지역엔 산업단지 조성 등 부동산 개발 붐이 거세게 일고 있다.

전동면 심중리 59에는 세종 벤처밸리 일반 산업단지가 들어선다. 완공을 앞두고 식료품, 자동차 등 90여개 제조업체가 투자를 약속했다. 반경 5안에 고려대 및 홍익대 세종캠퍼스가 있다. SK건설과 금송산업개발이 참여하는 세종벤처밸리가 시행한다.

전동면 노장리 14엔 일반 산단이 조성된다. 토지보상 절차 등을 거쳐 오는 2021년 조성이 완료된다. 산단이 들어서면 인근 철도 완성차 시험센터와 관련된 운송장비 제조기업이 입주해 일자리와 지역경제가 활성화될 전망이다.

세종 스마트그린 일반산단은 전의면 읍내리·소정면 고등리에 조성된다. 91를 산업용지와 지원단지로 나눠 건설한다. 읍내리에 공동주택 1700여 세대가 지어진다.

세종시 관계자는 "기업 측에서는 물류에 신경을 쓸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 고속도로가 미치는 영향은 매우 크다""특히 세종의 경우 수도권 접근성 면에서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연서면에는 15000억원 규모의 세종 스마트 국가산업단지(332)’가 가시화되고 있다. 세종시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를 시행자로 하고 기획재정부에 예비타당성 조사를 신청했다. 세종시는 2021년까지 승인을 받아 신소재 및 부품산업 단지로 조성할 방침이다.

배원근 세종시 산단조성담당은 북부권 산단 주변 전원주택단지 등 거래가 늘며 부동산 시장도 꿈틀대고 있다고 말했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펜앤드마이크, 최종수정 2020.07.27. 19:42

http://www.pennmike.com/news/articleView.html?idxno=34042 (그림자료 포함)

 

 

 






“박근혜 정부처럼 위안부 문제에 신경 쓴 정부는 없다” 홍찬식 칼럼, “박근혜 정부처럼 위안부 문제에 신경 쓴 정부는 없다” 홍찬식 (언론인) 40년 베테랑 외교관의 소회 뜬금없었으나 지금 보니 맞는 말 박근혜 정부는 뭐라도 하려 했으나 문재인은 피해자 외면하고 철저히 정치적 계산으로 일관 2015년 연말 박근혜 정부의 ‘위안부 합의’가 나온 뒤 윤병세 당시 외교부 장관은 “지난 20년을 회고해 보면 박근혜 정부처럼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게 시간과 노력을 많이 할애한 정부가 없었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가 10억 엔의 피해자 지원금을 출연하기로 의결한 2016년 8월에 나온 발언이었다. 한일 간 최대 쟁점이었던 위안부 문제가 합의에 이어 구체적 조치로 실행되자 40년 베테랑 외교관으로서 지난 소회를 드러낸 것이다. 그러나 불필요한 자화자찬이었다. 당시에는 “차라리 아무 소리 말고 가만히 있지”라는 게 솔직한 내 심정이었다. 위안부 합의에 대해 문재인 당시 야당 대표는 “10억 엔에 우리 혼을 팔아넘겼다”며 울분을 토로했다. ‘최종적이고 불가역적 해결’이라는 합의 문구 등에 대한 시중 여론도 호의적이 아니었다. 한편으로 박근혜 정부가 이 문제에 매달리느라 치른 외교적인 기회비용도 막대했다. 이 와중에 눈치 없이 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