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기사

'무증상 2차 우한 교민' 326명 아산 도착…격리생활 시작(종합)

'무증상 2차 우한 교민' 326명 아산 도착격리생활 시작(종합)

전날 200명 등 모두 526명 경찰인재개발원 수용

외부 접촉 차단·1인실 사용2주 뒤 증상 없으면 귀가

 

(아산=연합뉴스) 이은중 한종구 이재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확산으로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시와 인근에서 2차 철수한 우리 국민 326명이 1일 임시 생활시설인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 도착했다.

인재개발원에는 전날 200명에 이어 이날까지 모두 526명이 2주간 격리 수용된다.

우한에서 대한항공 KE9884편 보잉747 여객기를 타고 이날 오전 김포공항에 도착한 333명 가운데 무증상자 326명을 태운 대형 버스와 중형 버스 33대는 오전 1125분께 아산시 초사동 인재개발원에 차례로 도착했다.

나머지 7명은 발열 등 신종코로나 의심 증상을 보여 국립의료원 등으로 이동해 검사받고 있다.

경찰은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경력 500여명을 배치했으나 인재개발원 진입 과정에서 별다른 문제는 없었다.

교민을 태운 대형 버스(32인승) 8대와 중형 버스(24인승) 25대 등 차량 33대는 곧바로 인재개발원 안으로 들어갔다.

차량 운전자와 조수석에 탑승한 당국 관계자는 모두 머리부터 발끝까지 덮는 흰색 방호복을 입고 마스크를 쓰고 있었다.

버스 창문을 통해 본 교민들도 마스크를 쓴 채 접촉을 최소화하려는 듯 자리를 띄어 앉았다.

대부분 지친 듯 눈을 감고 등받이에 기대앉은 모습이었다.

일부 교민은 경찰과 취재진의 모습이 신기한 듯 창밖으로 한참을 바라보기도 했다.

인재개발원이 임시 생활시설로 결정될 당시 거세게 저항했던 지역 주민들은 전날처럼 멀리서 버스 행렬이 내부로 들어가는 모습을 지켜봤다.

교민들은 전날 입소 교민들과 같이 앞으로 2주 동안 인재개발원 방 안에서만 지내게 된다.

국립중앙의료원 의료진과 국방부 군의관·간호장교 등이 교민들과 함께 생활하며 건강 상태를 확인한다.

방역원칙에 따라 12세 이상은 11실을 사용하고, 보호자의 보살핌이 필요한 12세 미만 어린이는 가족과 함께 방을 쓴다.

각 방에는 화장실과 샤워시설이 딸려 있어 방 밖으로 나오지 않고 생활이 가능하도록 했다.

방 밖으로 나오려면 미리 허가를 받은 뒤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외부인 면회는 물론 함께 수용된 교민들 간의 만남도 제한된다.

이들은 입소와 함께 물, 휴지, 샴푸, 빗 등 생필품과 마스크, 손 소독제, 체온계 등이 담긴 자가 관리품을 받았다.

방안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하고 수시로 손을 소독하며 체온을 측정해 자신의 상태를 수시로 확인해야 한다.

식사는 도시락으로 해결할 예정이다.

정부는 교민 편의를 위해 와이파이를 설치하는 한편 책과 신문, 텔레비전 등을 비치했다.

14일간 특별한 증상이 없으면 보건교육을 받은 뒤 귀가할 수 있지만, 체온이 37.5도 이상으로 오르거나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으면 곧바로 가까운 격리의료기관으로 이송된다.

전날 인재개발원에 입소한 교민 1명이 인후통 증세를 보여 격리병상으로 이송해 검사했으나 음성으로 판정됐다.

인재개발원은 총 638실로 1·2차 귀국 교민들이 526실을 사용하고, 행정·의료 요원 등이 일부를 사용하고 있다.

전날 귀국했으나 신종코로나 의심 증세로 병원에 이송됐다가 음성 판정을 받은 교민 11명은 이날 오전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 추가 입소했다.

중앙사고수습본부 관계자는 "전날 귀국한 무증상자들은 아산과 진천으로 나눠 격리됐지만, 오늘은 전원 아산으로 이동했다""검역 등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송고시간 | 2020-02-01 12:26

 

 

출처: https://www.yna.co.kr/view/AKR20200201030351063?section=it/health&site=topnews

 

 

 



주요활동



북한, 2월까지 시설 철거 요구…전문가 “한국, '개별 관광'으로 끈 이어가려는 의지” 북한, 2월까지 시설 철거 요구…전문가 “한국, '개별 관광'으로 끈 이어가려는 의지” 북한이 또다시 금강산 관광지구 내 남한 측 시설의 철거를 요구했습니다. 지난해 12월 말 대남 통지문을 보내온 것인데요, 한국은 이에 대해 개별 관광을 추진해 대북 제재 속에서 북한과의 끈을 이어가려 한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지난해 12월 말 개성 남북연락사무소를 통해 다음달까지 금강산 남측 시설물을 모두 철거할 것을 요구하는 대남 통지문을 발송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은 지난 11월에도, 11월 말을 시한으로 한 시설물 철거 요구 통지문을 한국 측에 보냈었습니다. 하지만 한국 정부는 북한의 전면적인 철거 요구에는 반대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금강산 내 컨테이너 숙소 등 오랜 기간 방치돼온 일부 시설에 대한 정비 필요성에는 공감하지만 전면 철거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겁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 정부는 금강산 시설 철거에 대한 남북 간 인식 차이가 좁혀지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의 17일 브리핑입니다. [녹취: 이상민 대변인] “북한으로서는 지금 ‘남측 시설을 다 철거해야 된다’ 그리고 ‘문서 교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