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거스님

조계종단 ‘큰 어른’ 12명 대종사 법계 품서 엄수

혜거스님, 대종사 법계 품서 받다

 

종단 큰 어른’ 12명 대종사 법계 품서 엄수

조계종, 팔공총림 동화사서 대종사 법계 품서식 봉행

 

 

 

수행력과 덕망을 겸비한 조계종 큰 어른’ 12명 대종사 스님들이 탄생했다.

조계종(총무원장 원행스님)18일 팔공총림 동화사 통일기원대전에서 대종사 법계 품서식을 봉행했다. 이날 조계종 진제 종정예하로부터 대종사 법계를 품서받은 스님은 모두 12. 법인스님, 자광스님, 동광스님, 청우스님, 천진스님, 혜거스님, 정우스님, 정광스님, 보광스님, 종성스님, 선용스님, 문인스님 등이다.

조계종 진제 종정예하는 12명 스님들에게 대종사 법계증과 이를 상징하는 휘장이 부착된 25조 가사를 내렸다. 진제 종정예하는 법어를 통해 금일 대종사 법계품서에 임하시는 용상고덕 스님들께 사부대중과 더불어 찬탄하고 만심환희한다대종사님들은 일평생 올곧은 수행과 덕성으로 불덕과 지혜를 두루 갖추니 이는 수행력과 지도력의 상징으로 존경과 흠모가 따르니 만고의 방양이라고 치하했다.

이어 대종사 스님들에게 인천의 사표인 대종사의 출현은 종도들이 삼보에 대한 신심과 원력을 키우고 여법하게 수행해 일상생활에서 체현되어 세상을 맑게 밝히는 연등이 될 것이라며 금일 대종사의 출현은 어둠 속의 등불을 만난 것과 같고 먼 길을 떠나는 이에게 나침반을 만나는 것과 같으니 금일의 경사를 맞아 진리의 일구를 선사한다고 축하했다.

진제 종정예하는 다음과 같은 일구를 남겼다. “구름이 걷히니 산마루가 드러나고 밝은 달은 물결 위에 떠 있음이로다.”

총무원장 원행스님 또한 종단 모든 스님들을 대표해 대종사 스님들에게 깨달음과 지도력을 상징하는 불자(拂子)를 봉정했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종도들은 큰 스님들의 덕화를 본받아 청정한 수행가풍과 종단 위상을 반석처럼 세우는데 매진할 것이라며 항상 여일하게 법체 강건히 하시어 종도들이 무명과 대립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지도해주시길 간곡히 청한다고 말했다.

가사를 수하고 부처님전에 3배의 예를 올린 대종사 스님들은 대중이 성불에 이를 때까지 용맹정진할 것을 발원했다. 대종사 스님을 대표해 자광스님은 이 자리에 함께한 대중이 성불에 이를 때까지 물러남없이 정진할 것을 발원하오니 제불제조께서는 증명하여 주옵소서. 이 인연공덕으로 불법이 더 증장하고 종단은 나날이 발전하며 법의 수레바퀴를 쉼 없이 굴러 온 법계가 화장세계로 꾸며지게 하시옵소서라고 발원했다.

대종사는 수행력과 지도력을 갖춘 승랍 40년 이상, 연령 70세 이상 스님들에게 주어지는 종단 최고 법계로 출가수행자로서 깨달음을 증득함은 물론 존경받는 선지식으로서의 지위를 뜻한다. 교구본사 추천으로 중앙종회 동의와 원로회의 심의를 거쳐 진제 종정예하가 품서한다. 조계종은 2004년 시작으로 석주스님, 성수스님 등을 시작으로 첫 대종사 법계 품서를 시행해왔다. 이날 새로운 대종사 12명이 탄생함에 따라 종단은 총 60명의 대종사를 갖추게 됐다.

 

동화사=이경민 기자 kylee@ibulgyo.com

박광호 대구·경북지사장 daegu@ibulgyo.com

사진=신재호 기자 air501@ibulgyo.com

 

불교신문, 승인 2020.01.08. 14:03

http://www.ibulgyo.com/news/articleView.html?idxno=203916

 

 

갤러리

 

 

 

 

 



주요활동



탈북한 북송 재일교포 2세 이은택의 감동 스토리 <장마>, 27일 충무로 명보극장에서 개봉 탈북한 북송 재일교포 2세 이은택의 감동 스토리 <장마>, 27일 충무로 명보극장에서 개봉 ‘장마’, 개봉과 동시에 명보극장에서 27일부터 3월 1일까지 총 4번의 무대인사(GV) 일정 티켓은 네이버, 다음, yes24, 인터파크에서 예매 가능...명보극장(02-2273-5345)으로 문의 가능 다큐멘터리 영화인 ‘장마’가 오는 27일 충무로 명보극장에서 개봉한다. 이용남 감독과 음정현 감독이 공동 제작한 작품으로 북한에서 북송(北送) 재일교포의 아들로 태어나 굶주림과 인권 탄압에 시달리다 대한민국으로 탈북한 북송 재일교포 2세 이은택(시민사회운동가, 정의로운 사람들 대표)씨의 우여곡절을 담은 다큐멘터리이다. 이 작품에는 이씨의 탈북 과정, 좌충우돌 대한민국 정착기, 북한 인권운동가에서 시민사회운동가로 변신하기까지의 스토리가 담겼다. 음정현 감독은 “‘장마’는 스크린에서 끝나는 이야기가 아닌 자유를 위해 투쟁해온 한 사람의 기록이다. ‘장마’의 개봉이 자유가 간과되는 지금 이 시점에서 자유의 소중함을 되새겨 보는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장마’는 지난해 12월 10일 세계인권선언 기념일에 ‘TEAM작당들’의 최공재 감독과 김진태 자유한

동아일보, '문재인 청와대 선거개입' 공소장 전문을 인터넷판 통해 공개 [해당 공소장 전문 첨부] 동아일보, '문재인 청와대 선거개입' 공소장 전문을 인터넷판 통해 공개 [해당 공소장 전문 첨부] 추미애, 앞서 국회 공소장 요청 거부하며 "미국도 공판기일 열리면 공개"...美선 대부분 기소 즉시 공개 문재인 정권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과 관련한 검찰 공소장을 보도했던 동아일보가 공소장 전문을 공개했다. 동아일보는 7일 동아일보 인터넷판(동아닷컴)을 통해 공소장 전문을 공개하면서 “많은 독자들로부터 공소장 전문을 공개해 달라는 요청을 받았다”며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공소장 전문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동아일보는 전날(6일) 보도에서도 공소장을 적법하게 입수했다며 주요내용을 보도했던 바 있다. 추 장관도 공소장 보도 전후로 “미국도 제1회 공판기일이 열리면 그 때 (공소장이) 공개된다”며 앞서 진행된 국회의 공소장 공개 요청 거부에 대해 설명했다. 다만 미국 법무부 홈페이지에는 추 장관 발언과 달리 사건 기소 즉시 공소장이 공개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동아일보는 “형사소송법상 공소장은 검사가 피고인의 죄명과 구체적인 범죄 사실 등을 기재하여 법원에 제출한 문서로 2005년 이후 공소장은 국회가 요구하면 법무부는 전문을 공개해왔다”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