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기사

제59차 아태공포럼 안내

 

 

59차 아태공포럼 안내

 

 

현재의 한반도 상황을 보면 미국과 북한의 핵문제 협상 가운데 남북이 긴장상태에 있으며 한국과 일본의 정치·경제적 마찰로 양국관계가 경색된 상태입니다.

이러한 시점에서 사단법인 아시아태평양공동체에서는 안중근의 동양평화론과 한일관계란 제목으로 제59차 포럼을 개최하고자 합니다.

본 단체에서 추구하는 이념과도 부합되는 이번 포럼에 인연 있는 분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랍니다. 그리하여 마찰상태에 있는 한일관계를 지혜롭게 풀어나가는 시발점이 되기를 희망합니다.

 

 

20191125

 

                                 ()아시아태평양공동체 이사장    혜거  합장

 

 

 

 

주제

안중근의 동양평화론과 한일관계

 

사회자 : 이석복 (대불총 사무총장)

발제자 : 호사카 유지 (세종대 대양휴머니티칼리지 교수)

지정토론자 : 정천구 (전 영산대 총장), 김일주 (환태평양문화연구원 이사장)

 

일시 : 2019. 12. 18. () 14:00-16:30

장소 : 탄허기념박물관 강당

        •주소/서울 강남구 밤고개로 1413-51(자곡동 285번지) 02)445-8486

        •지하철/3호선·분당선 수서역 6번출구마을버스 강남03 강남06 06-1 환승, 바로 한 정류장 지나 교수마을하차, 동네 안으로 걸어가시면 됩니다. 6번출구에서 도보로는 15분거리.

 

주최: 사단법인 아시아태평양공동체

후원: 대한불교조계종 금강선원·탄허기념박물관

 

 

 

 

 

 

 

 

 



주요활동



文정부는 5·24조치 폐기 수순 밟는데... 北 김정은, 중앙군사위 열고 “핵전쟁 억제력 강화” 文정부는 5·24조치 폐기 수순 밟는데... 北 김정은, 중앙군사위 열고 “핵전쟁 억제력 강화” 김정은, 6개월만에 당중앙군사위 주재 “전략 무력, 고도의 격동상태서 운영” “포병 화력타격능력 높이는 중대 조치” 미사일 전문가 리병철, 중앙군사위 부위원장 선출 북한 관영 선전매체 조선중앙방송은 김정은이 주재한 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에서 핵전쟁 억제력 강화 방안 등이 논의됐다고 24일 전했다. 문재인 정부가 천안함 폭침에 대한 독자적 대북제재였던 5·24 조치의 사실상 폐기를 발표한 상황에서 북한은 군사력 강화 조치에 나선 것이다. 조선중앙방송은 이날 “조선로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4차 확대회의가 진행됐다”면서 “김정은 동지께서 회의를 지도하시었다”고 보도했다. 방송은 “(확대회의에서는) 공화국 무력의 군사정치 활동에서 나타나는 일련의 편향들에 대하여 총화 분석하고 그를 극복하고 결정적 개선을 가져오기 위한 방조적 문제들과 무력구성에서의 불합리한 기구 편제적 결합력을 검토하고 바로 잡기 위한 문제 자위적 국방력을 급속적으로 발전시키고 새로운 부대들을 조직 편성, 위협적인 외부세력들에 대한 군사적 억제 능력을 더욱 완비하기 위한 핵심 문제들이 토의됐다”

V.I.K. 파해자들 "1조원대 사기꾼 이철, 황당한 잡설...모집책·비호세력 전원 구속하라" V.I.K. 파해자들 "1조원대 사기꾼 이철, 황당한 잡설...모집책·비호세력 전원 구속하라" "MBC 태도도 문제…이철과 옥중서면 인터뷰 그대로 공개해 피해자 울분 자아내“ [뉴스웍스=원성훈 기자] '밸류인베스트코리아 피해자연합'은 6일 국회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1조원대 다단계 사기 밸류인베스트코리아(약칭, V.I.K.) 모집책과 정관계 법조계 비호세력을 전원 구속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최근 MBC에서는 충격적인 보도를 했다. 채널A 기자가 한동훈 검사장을 언급하면서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 이철에게 회유협박을 해 친정부 인사와의 커넥션을 특종으로 보도하려고 했다는 내용"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MBC는 언론과 검찰의 유착이라고 보도를 했는데 현재 큰 이슈가 되고 있다"며 "채널A 기자의 취재방식은 취재윤리를 어긴 것이고 기자는 중징계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도 이들은 "MBC의 태도도 문제가 있다"며 "이철의 주장을 그대로 보도하고 있다. 심지어는 이철과 옥중서면 인터뷰한 내용을 그대로 공개했는데 그 내용은 피해자의 울분을 자아냈다"고 개탄했다. 이들에 따르면, 이철이 "저희 Value는 결단코 사기집단이 아니다. 속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