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문제와 국제관계

트럼프 “주한미군 철수∙주둔 모두 가능…주둔시 한국 분담금 늘려야”

트럼프 주한미군 철수주둔 모두 가능주둔시 한국 분담금 늘려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3일과 4일 이틀간 열리는 미-한 방위비분담특별협정 (SMA)을 위한 회의를 앞두고 한국에 더 많은 분담금 지불을 요구했습니다. 특히 주한미군 철수든 주둔이든 어느 쪽도 가능하다며, 미군이 주둔하기 위해서는 한국이 더 많은 돈을 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오택성 기자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3, 주한미군 철수와 주둔이 모두 가능한 옵션이라고 밝혔습니다.

영국 런던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주한미군 주둔이 미국의 안보 이익에 부합하는지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 can go either way. I could make arguments both ways. If we are going to do it, they should burden share, more fairly.”

주한미군 철수든 주둔이든 어느 쪽으로도 갈 수 있고, 둘 모두 주장할 수 있는데 미군이 주둔할 경우 한국이 방위비를 더 공정하게 분담해야 한다는 겁니다.

트럼트 대통령은 그러면서 사우디아라비아가 수 십억 달러를 내, 미군이 추가 병력을 보내고 있다고 예를 들었습니다.

이어 곧바로 일본 아베 신조 총리에게도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촉구했다며, 현재 5개 나라와 방위금 분담 협상을 진행 중인데 이들 나라는 모두 부자 나라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다시 한 번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And we are spending a tremendous amount of money to protect South Korea. And we think that it’s fair that they pay substantially more.”

미국은 한국을 보호하기 위해 많은 돈을 사용하고 있으며, 한국이 분담금을 상당히 더 많이 내는 것이 공정하다고 생각한다는 겁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한국이 5억 달러를 더 내기로 합의했지만 이는 실제 비용 보다 크게 적다며, 한국은 부자 나라이기 때문에 돈을 더 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t’s 500 million dollars a year. It’s a lot of money. Still substantially less than it costs. So, now we are negotiating for them to pay more and they can do that because they are very rich country.”

한편, 미국과 한국은 3일부터 4일까지 워싱턴에서 이틀간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을 위한 4차 회의를 갖습니다.

양측은 지난달 19일 서울에서 3차 회의를 열었지만 미국 측이 회의 도중 협상장을 나가 종료됐습니다.

이후 양측은 각각 기자회견을 열어 회의 종료의 책임이 상대방에게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VOA뉴스 오택성입니다. 2019.12.4.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

 

 

 



주요활동



“통합당 찍으면 신천지-박근혜가 부활한다”… 누가 한 말일까요? “통합당 찍으면 신천지-박근혜가 부활한다”… 누가 한 말일까요? 北 우리민족끼리 “신천지=박근혜=미통당=검찰”주장하며 총선 심판론… 대놓고 내정간섭 북한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가 최근 미래통합당과 신천지, 박근혜 전 대통령, 검찰을 한통속으로 묶으려고 열을 올린다. 지난 2주 동안 내놓은 글 대부분이 '4·15총선에서 미래통합당을 찍으면 신천지와 박근혜가 부활한다'는 내용이다. 우리민족끼리는 지난 3일부터 4·15총선 준비에 나선 야당을 비난하는 논평과 기사를 쏟아내기 시작했다. 지난 9일부터는 “정의에 역행하는 불의는 민심의 배격을 면치 못한다”는 3편짜리 기획기사로 ‘신천지-박근혜-미래통합당-검찰’을 하나의 커넥션으로 만들려고 선동했다. 지난 11일에는 ‘국민주권연대’라는 국내 조직의 논평을 인용했다며 “신천지=박근혜=미통당=검찰?”이라는 기사를 내놨다. 우리민족끼리는 신천지 교주 이만희가 기자회견장에 박 전 대통령 이름이 새겨진 시계를 차고 나온 일, 신천지 압수수색과 관련해 검찰이 추미애 법무장관의 지시를 외면하고 경찰의 압수수색영장을 기각한 일,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정부의 신천지 수사 지시에 반발한 일 등을 언급하며 “이상하다”고 주장했다. 우

인류의 재앙과 ‘표현의 자유’ [김석우 칼럼] 인류의 재앙과 ‘표현의 자유’ 김석우 21세기 국가발전연구원장·前 통일원 차관 표현을 억압하고 국민들 입에 재갈을 물리는 공산주의...결국 패망의 길로 문제는 문재인 정권...표현의 자유 왜곡하는 수법으로 여론 조작 자유민주주의서 자유 삭제하고 평화 명목으로 연방제 추진해 한반도 공산화하려는 문재인 깨어있는 국민이라면 악마의 속임수나 거짓 이겨내야...결판은 총선에서 어느 인간도 완벽하지 않다. 어떤 권력도 오래되면 썩는다. 이러한 인간적 한계를 안아가면서 근세 이후 자유민주주의 정치제도가 발전해왔다. 인류사회의 이성이 자유와 공정, 정의를 추구해서 만들어낸 작품이다. 그럼에도 최선의 제도라고 만족할 수는 없다. 절대군주를 무너뜨리고 국민주권을 세우기까지 인류는 많은 피와 희생을 치렀다. 그렇게 세운 자유민주주의 제도가 권력분립, 법치주의, 선거와 같은 장치로 권력자의 일탈과 전횡을 막으려 하지만 완벽하지는 않다. 잘못은 되풀이되고 개인들은 피해를 입는다. 여기서 ‘표현의 자유’가 가지는 가치가 주목받을 수밖에 없다. 이번 우한(武漢) 폐렴바이러스 사태가 일으킨 인류적 재앙의 경과를 살펴보자. 작년 11월 급성바이러스가 발생한 뒤 올해 1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