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문제

미 의회 “지소미아 종료 유예, 현명한 결정…장기 갱신해야”

 

미 의회 지소미아 종료 유예, 현명한 결정장기 갱신해야

 

 

 

미 의회는 한국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연기 결정을 내린 것은 반가운 소식이라며 환영했습니다. 한국과 일본이 협정의 장기 갱신을 위해 협력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의회는 한국 정부가 22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종료를 연기하는 결정을 내린데 대해 크게 안도하는 분위기입니다.

상원 외교, 군사위원회 지도부 전원은 이날 VOA에 보낸 공동 성명에서, “한국이 어렵지만 현명한 결정을 내린 것에 고무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 중요한 협정의 유지는 우리의 동맹과 양자 협력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국과 일본은 외교,경제,역사적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한 적절한 메커니즘을 지속적으로 마련하면서, 미국을 동맹국이자 파트너, 친구로서 의지해도 된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의 분열은 우리의 적국들만 이롭게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애덤 스미스 하원 군사위원장도 한국 정부의 이번 결정을 긍정 평가했습니다.

스미스 위원장은 이날 VOA, “비록 조건부이기는 하지만, 올바른 방향으로 가는 한 걸음이라며, “이 협정은 그들의 안보에 큰 도움이 되고, 협정 종료는 경쟁국에게만 이득을 주며 역내 안보를 저해할 것이라는 점을 동맹국들이 인정했다는 데 고무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이 이 협정 장기 갱신을 위해 일본과 협력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상원 외교위 동아태 소위원장인 코리 가드너 의원은 이날 성명을 내고, “자유 세계는 북한의 미치광이와 그의 핵 야망을 감시하기 위해 계속 협력해야 한다, 한국의 이번 결정은 반가운 소식이라고 전했습니다.

한국과 일본이 역내 안정을 증진시키고 김정은의 적대 행위에 책임을 묻을 수 있도록 전념한 데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강력한 미한일 3각 관계는 북한을 억지하고 역내 항구적인 평화와 안정 증진에 가장 효과적인 정책 수단을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 2019.11.23.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

 

 

 



주요활동




유승민까지 꽃가마 태우려는 한국당이라면 미련 없다 유승민까지 꽃가마 태우려는 한국당이라면 미련 없다 권순활 부사장 겸 편집제작본부장 정치적, 인간적으로 몰락했고 이념적으로도 우파와 거리 먼 유승민에 왜 집착하나 한국당, 유승민까지 끌어들일 경우 얻는 표보다는 잃는 표가 더 많을 것 ‘황교안 한국당’ 끝내 이런 식이라면 독자적 정치세력화 생각할 때 총선까지 시간 너무 촉박하다고?...1985년 2.12 총선 ‘야권 신당 돌풍’ 기억하라 지금 대한민국의 앞날을 진지하게 생각하는 국민이라면 대부분 동의하는 내용이 있다. 집권 2년 반 만에 나라를 완전히 거덜 내고 있는 문재인 정권을 내년 총선에서 심판하고 다음 대선에서 좌파정권 연장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는 점이다. 필자 역시 마찬가지다. 그동안 자유한국당의 행보가 종종 마음에 들지 않으면서도 날선 비판을 가급적 자제한 것도 어쨌든 반(反)문재인 투쟁에서 제1야당이 차지하는 비중과 역할을 무시할 수 없다는 판단 때문이었다. 그러나 최근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주장해 당내에서 급물살을 타고 있는 소위 ‘자유우파 대통합론’과 관련해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까지 꽃가마를 태워 받아들이는 듯한 움직임이라면 문제는 달라진다. 나는 이런 한국당 행보에 단호히 반대한다. 유승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