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기사

두산 베어스, 키움 꺾고 3년만에 한국시리즈 우승… 'V6' 달성

 

두산 베어스, 키움 꺾고 3년만에 한국시리즈 우승'V6' 달성

 

두산, 3년만에 한국시리즈 정상 탈환...정규시즌 우승에 이어 통합우승

1차전 9회말 끝내기 홈런에 이어 연장 10회 결승타 기록한 오재일, 한국시리즈 MVP 선정

 

 

두산 베어스가 키움 히어로즈를 4전 전승으로 물리치며 한국시리즈 'V6'를 달성했다.

두산은 2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한국시리즈(74선승제) 4차전에서 연장 10회까지가는 혈투끝에 키움을 상대로 11-9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두산은 4경기만에 한국시리즈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한국시리즈 1, 2차전에서 극적인 끝내기 안타로 기선을 제압한 두산은 3차전에서 5-0으로 승리했다.

SK 와이번스를 상대로 9경기의 승차를 뒤집으며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역전우승에 성공한 데 이어 통합우승까지 이뤄냈다.

두산은 1982, 1995, 2001, 2015, 2016년에 이어 통산 6번째 한국시리즈 우승에 성공했다.

5년 연속 한국시리즈 진출한 두산은 3년 만에 한국시리즈 정상을 탈환했다. 두산 김태형 감독은 2015년 부임 후 매년 한국시리즈 무대를 밟아 그 중 3차례 정상에 서며 명장 반열에 올랐다.

두산은 이날 4차전에서 경기 초반부터 5점차로 끌려가며 어려운 경기를 펼쳤쳤다. 하지만 두산은 5회초 공격에서 5점을 뽑아 역전에 성공했고 9회 동점을 허용한 후 곧바로 연장 10회초 오재일이 결승 1타점 2루타가 나오면서 승패의 향방이 갈렸다.

11-9로 앞선 두산은 10회말 이용찬이 원아웃을 잡아낸 뒤 배영수가 이어 등판해 경기를 마무리했다.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9회말 끝내기 홈런을 기록한 오재일은 이날도 연장 10회 결승타를 때리며 한국시리즈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오재일은 기자단 투표에서 총 69표 중 36표를 받아 팀 동료 박세혁(26), 오재원(6) 등을 앞섰다. 성기웅 기자

 

펜앤드마이크, 최종수정 2019.10.26 19:57

http://www.pennmike.com/news/articleView.html?idxno=23785

 

 

 



주요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