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문제와 국제관계

미 사이버보안부 출범…북한 가상화폐 등 겨냥할 듯

URL복사

미 사이버보안부 출범북한 가상화폐 등 겨냥할 듯

 

 

 

북한의 사이버 위협에 대응 의지를 밝혔던 미 국가안보국이 정보 수집과 방어 기능을 통합한 신설 기구를 출범시켰습니다. 사이버 공간에서 북한 정권의 현금줄 차단 등에 주력할 것으로 보입니다. 오택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국가안보국은 1일 웹사이트를 통해 사이버보안부의 출범을 알렸습니다.

해외 정보 수집과 사이버 방어 임무를 통합하는 주요 조직으로서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되는 모든 활동을 예방하고 제거할 것이라는 설명을 달았습니다.

특히 국방 산업 기반과 무기 보안 개선에 주력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이버보안부의 수장을 맡게 된 앤 뉴버거 부장은 지난달 4일 워싱턴에서 열린 빌링턴 사이버안보 연례 회의에 참석해 북한을 사이버보안부의 주요 관심 사안 중 하나로 꼽았습니다.

뉴버거 부장은 랜섬웨어 공격이 매일 4천 건이나 발생한다며, 러시아와 중국, 이란, 그리고 북한의 사이버 위협에 적극 대응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북한이 사이버 공간에서 창조적인 역량을 보이면서 가상화폐를 통해 정권의 자금을 마련한다고 언급하며 이에 대해 대비할 뜻을 내비쳤습니다.

최근 미국과 국제 사회의 관심은 북한의 사이버 공격, 그 가운데서도 가상화폐 해킹에 쏠리고 있습니다.

미 재무부는 지난달 라자루스블루노로프’, ‘안다리엘등 북한 해킹 그룹 3곳을 특별제재대상으로 지정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들 조직이 2017년부터 지난해 9월 사이 아시아의 가상화폐 거래소에서만 57100만 달러를 갈취했을 것이라며 주요 혐의를 설명했습니다.

유엔 역시 북한의 가상화폐 해킹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 패널은 지난달 초 공개한 중간 보고서를 통해 북한이 지난 20172월부터 20195월까지 한국을 비롯해 태국, 싱가폴 등 아시아 국가의 가상화폐 거래소를 대상으로 15차례 공격을 감행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전문가 패널이 지적한 15차례의 해킹 공격을 확인한 결과, 피해액은 약 17천만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전문가 패널은 각국의 가상 화폐거래소가 자금 세탁 방지를 위해 의심스러운 거래를 감시하고, 공격을 받았다면 해당 계좌의 정보를 정부 당국에 공개하는 등의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권고했습니다. VOA뉴스 오택성입니다. 2019.10.2.

 

 

 



주요활동




'친일' 선동의 목표는 보수궤멸 [논단] '친일' 선동의 목표는 보수궤멸 김광동 나라정책연구원장 일본 제국주의와 식민지배는 75년 전 종결되었다. 대한민국은 55년 전인 1965년 일본과 국교를 정상화하고 우호선린관계를 맺으며 미래를 향해나가자고 합의해 오늘에 이르렀다. 그러나 오늘도 누가 ‘친일문제’가 정치적 중심 논쟁이고 ‘친일자’ 색출이 공공연히 진행되는 사회이다. 대한민국 건국 이후 70여년 역사를 되짚어보면 미국에 이어 일본만큼 오늘의 한국을 만드는 데 기여하며 함께한 나라도 없다. 우리가 자랑하는 전자, 조선, 철강, 반도체산업의 기반을 살펴보면 일본에서 도입했거나 협력했던 결과가 아닌 것이 없다. 반면 주변의 러시아 및 중국과는 1992년 전후에 수교했고 산업기술적으로나 자유민주적으로 도움받은 것이 없다. 같은 민족이라는 북한은 침략전쟁을 벌여 수백만 명을 살상하는 반민족의 상징이고, 아직 정식 국가관계는 커녕 최소한의 협력관계도 없다. 실제 일본이 만들어낸 사회수준과 매력이 없다면 매년 700만 명이 넘는 한국 관광객이 일본을 방문하지도 않았을 것이고, 반면 ‘같은 민족’이라는 북한에는 정부의 대대적 지원에도 누구도 관광가거나 사업하려 하지 않는 엄연한 현실이다. 우리 사회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