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문제와 국제관계

홍콩 행정장관, 송환법 철회에도 시위대 석방은 거부(종합)

홍콩 행정장관, 송환법 철회에도 시위대 석방은 거부(종합)

 

 

 

서울=뉴시스김재영 기자 = 홍콩의 캐리 람 행정장관이 4일 범죄인 인도법(송환법)안을 공식 철회했다.

이날 람 장관은 오후 540(현지시간) 사전 녹화된 텔레비전 성명으로 송환법 공식 철회를 발표했다. 이보다 한 시간 전 람 장관이 입법회 친중국 의원들과 중국전국대표대회 대의원들이 참석한 비공개 회의에서 송환법 공식 철회를 발표했다고 일부 외신이 보도했다.

입법회에서 통과되면 이제까지와 달리 중국이 홍콩 시민들을 자국 사건 혐의자로서 범죄인 인도를 요구할 수 있게 되는 이 법안은 3월 공개되었으며 입법원에 정식 발의되면서 홍콩 시민들의 거대한 저항에 부딪혔다. 홍콩 시민들은 중국 공산당에 예속되어 있는 중국 사법 당국에 의해 홍콩의 법적 자유가 크게 침해되고 반중 인사들의 무차별적인 중국 인도가 실행될 수 있다고 반발했다.

홍콩 시민들은 100만 명이 참여해 69() 첫 대규모 거리행진 시위를 벌인 뒤 12()에는 750만 홍콩 시민 중 200만 명이 거리에 나섰다. 캐리 람 장관은 15일 처음으로 송환법 연기 의사를 밝혔으나 시민들은 공식 철회를 요구하며 대대적인 시위를 계속했다. 람 장관은 두 번째 주말 시위 뒤 송환법이 '죽어 있다'고 말했지만 끝내 취소나 철회 의사는 밝히지 않았다.

주말 시위는 계속되었고 현재 14주째 시위가 연속되는 동안 1000명이 넘는 사람들이 체포되었다. 람 장관은 4일 송환법 철회 발표 자리에서도 경찰진압에 대한 독립적 조사나 억류 시위자 석방은 거부했다.

또 시위대가 송환법 철회와 함께 주장한 자신의 사퇴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틀 전 람 장관이 자신의 송환법 발의로 홍콩에 혼란이 온 것을 자책하고 후회하는 발언과 함께 "선택권이 있다면 사임했을 것"이라고 말한 녹음 기록이 로이터에 유출되었다. 등록 2019-09-04 20:17:46

 

 

 



주요활동




유승민까지 꽃가마 태우려는 한국당이라면 미련 없다 유승민까지 꽃가마 태우려는 한국당이라면 미련 없다 권순활 부사장 겸 편집제작본부장 정치적, 인간적으로 몰락했고 이념적으로도 우파와 거리 먼 유승민에 왜 집착하나 한국당, 유승민까지 끌어들일 경우 얻는 표보다는 잃는 표가 더 많을 것 ‘황교안 한국당’ 끝내 이런 식이라면 독자적 정치세력화 생각할 때 총선까지 시간 너무 촉박하다고?...1985년 2.12 총선 ‘야권 신당 돌풍’ 기억하라 지금 대한민국의 앞날을 진지하게 생각하는 국민이라면 대부분 동의하는 내용이 있다. 집권 2년 반 만에 나라를 완전히 거덜 내고 있는 문재인 정권을 내년 총선에서 심판하고 다음 대선에서 좌파정권 연장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는 점이다. 필자 역시 마찬가지다. 그동안 자유한국당의 행보가 종종 마음에 들지 않으면서도 날선 비판을 가급적 자제한 것도 어쨌든 반(反)문재인 투쟁에서 제1야당이 차지하는 비중과 역할을 무시할 수 없다는 판단 때문이었다. 그러나 최근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주장해 당내에서 급물살을 타고 있는 소위 ‘자유우파 대통합론’과 관련해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까지 꽃가마를 태워 받아들이는 듯한 움직임이라면 문제는 달라진다. 나는 이런 한국당 행보에 단호히 반대한다. 유승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