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기사

'국가부도 위기' 아르헨티나, 달러 거래 통제

'국가부도 위기' 아르헨티나, 달러 거래 통제

 

 

아르헨티나 정부가 국가 부도를 피하기 위해 외화 통제에 나섰지만 역부족인 것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오늘(2) 국제 외환시장에서 아르헨티나의 달러·유로 표시 채권 가격은 장중 사상 최저 수준까지 떨어졌습니다.

앞서 아르헨티나 정부는 어제(1) 자로 외환 거래를 엄격히 통제하는 칙령을 공포했습니다.

이날 관보에 게재된 세부 규정에 따르면 개인의 경우 한 달에 1만 달러 이상 외화를 매입하거나 외국으로 송금하려면 중앙은행의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

기업이나 법인에는 더 엄격한 기준이 적용됩니다.

특히, 수출 기업들은 달러로 벌어들인 대금을 현금 자산으로 비축하지 못하고 곧바로 시장에 내다 팔아야 합니다.

아르헨티나 정부는 오늘(2)부터 연말까지 이같은 규정을 시행한 뒤 추이를 봐서 조정하기로 했습니다.

아르헨티나에서 이 같이 외환시장을 통제하는 것은 마우리시오 마크리 대통령 취임 이후 처음입니다.

최근 아르헨티나의 디폴트(채무 불이행)’가 임박했다는 위기감이 커지면서 비상 대응 조치를 취한 것입니다.

국제 신용평가사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는 지난달 29, ‘B-’였던 아르헨티나의 국가신용등급을 선택적 디폴트(Selective Default)를 뜻하는 ‘SD’로 내렸습니다. VOA 뉴스, 2019.9.2

 

 



주요활동




동아일보, '문재인 청와대 선거개입' 공소장 전문을 인터넷판 통해 공개 [해당 공소장 전문 첨부] 동아일보, '문재인 청와대 선거개입' 공소장 전문을 인터넷판 통해 공개 [해당 공소장 전문 첨부] 추미애, 앞서 국회 공소장 요청 거부하며 "미국도 공판기일 열리면 공개"...美선 대부분 기소 즉시 공개 문재인 정권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과 관련한 검찰 공소장을 보도했던 동아일보가 공소장 전문을 공개했다. 동아일보는 7일 동아일보 인터넷판(동아닷컴)을 통해 공소장 전문을 공개하면서 “많은 독자들로부터 공소장 전문을 공개해 달라는 요청을 받았다”며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공소장 전문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동아일보는 전날(6일) 보도에서도 공소장을 적법하게 입수했다며 주요내용을 보도했던 바 있다. 추 장관도 공소장 보도 전후로 “미국도 제1회 공판기일이 열리면 그 때 (공소장이) 공개된다”며 앞서 진행된 국회의 공소장 공개 요청 거부에 대해 설명했다. 다만 미국 법무부 홈페이지에는 추 장관 발언과 달리 사건 기소 즉시 공소장이 공개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동아일보는 “형사소송법상 공소장은 검사가 피고인의 죄명과 구체적인 범죄 사실 등을 기재하여 법원에 제출한 문서로 2005년 이후 공소장은 국회가 요구하면 법무부는 전문을 공개해왔다”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