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문제와 국제관계

미 재무부, 북한 불법환적 가담 해운사·선박 등 제재...올 들어 네 번째

미 재무부, 북한 불법환적 가담 해운사·선박 등 제재...올 들어 네 번째

 

 

미 재무부가 북한의 불법 환적에 연루된 개인과 회사, 선박을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습니다. 올 들어 북한과 관련한 재무부의 네 번째 제재입니다. 오택성 기자입니다.

미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은(OFAC) 30일 보도자료를 통해 북한과의 불법 환적에 연루된 개인과 해운사, 선박을 추가 제재 대상에 올렸다고 밝혔습니다.

재무부가 이번에 추가한 제재 대상은 후앙왕건과 첸 메이시앙 등 타이완인 2명과 타이완 회사 주이방주이종’, 홍콩 회사 주이쳉’, 그리고 이들이 지분을 갖고 있는 선박 샹위안바오입니다.

재무부는 이들이 적어도 한 차례 이상 북한과의 불법적인 선박 간 환적으로 북한의 수출입 활동에 가담했다고 밝혔습니다.

재무부는 샹위안바오 호가 지난해 적어도 두 차례에 걸쳐 북한 선박과 선박 간 불법 환적에 가담했는데, 이후 북한 선박이 남포항에 이를 하역한 사실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후앙왕건 씨는 지난해 4월과 5월 사이, 파나마 깃발을 달고 운항한 샹위안바오 호를 사용해 170만 리터의 석유를 제재 대상에 오른 북한 백마 호에 불법 선적을 통해 공급했습니다.

제재 대상으로 지정된 개인과 기관 등의 미국 내 자산은 동결됩니다.

재무부는 이번 발표는 유엔 제재를 회피하기 위한 북한의 계속된 불법 선박 간 환적 실태를 부각하는 것이라며 이는 유엔 안보리 결의 이행에 대한 미 정부의 헌신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시걸 맨델커 미 재무부 테러·금융정보 담당 차관은, “재무부는 북한 선적 선박들과의 불법적인 선박 간 환적에 연루된 개인들과 기관, 선박들에 대해 미국과 유엔의 제재들을 이행하고 집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북한과 거래하는 해운사들은 자신들을 중대한 위험에 노출시키는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북한의 선박 간 불법 환적은 미국 등 국제사회가 감시하는 북한의 제재 회피 행위 중 가장 큰 부분으로, 미국뿐 아니라 각국 군 당국은 이에 대한 단속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미국 해안경비대 태평양 지역사령관인 린다 페이건 중장은 최근 진행된 버솔프 경비함의 전개 등이 모두 북한의 불법 환적을 단속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페이건 태평양 지역사령관(지난 6)] “The Goal was to deter and disrupt that illicit ship-to ship transfer activity that’s been going on and remains a focus area that the primary mission owner is the 7th fleet and PAC Fleet and we provided support to them.”

7함대와 인도태평양 함대의 지휘를 받아 북한의 불법 환적 활동에 대한 단속을 지원했으며, 목표는 북한의 선박 간 환적 활동을 감지하고 막기 위한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일본 방위성은 지난 22일 북한 선박의 불법적인 환적 행위에 대한 감시를 강화할 계획을 밝히며, 캐나다와 호주 등과 경계감시 활동에 관해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북한과 관련한 재무부의 제재 대상 추가는 올해 들어 네 번째입니다.

첫 제재 대상 발표는 지난 3월로, 재무부는 북한의 제재 회피를 도운 중국 해운사 2곳을 제재 대상에 올렸습니다.

이어 지난 6, 북한과의 거래를 위해 은행계좌를 개설해 준 러시아 금융회사를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고, 가장 최근엔 지난달 베트남에서 외화벌이를 해온 북한인 1명을 제재 대상에 올렸습니다. VOA뉴스 오택성입니다. 2019.8.31.

 

 



주요활동



북한, 2월까지 시설 철거 요구…전문가 “한국, '개별 관광'으로 끈 이어가려는 의지” 북한, 2월까지 시설 철거 요구…전문가 “한국, '개별 관광'으로 끈 이어가려는 의지” 북한이 또다시 금강산 관광지구 내 남한 측 시설의 철거를 요구했습니다. 지난해 12월 말 대남 통지문을 보내온 것인데요, 한국은 이에 대해 개별 관광을 추진해 대북 제재 속에서 북한과의 끈을 이어가려 한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지난해 12월 말 개성 남북연락사무소를 통해 다음달까지 금강산 남측 시설물을 모두 철거할 것을 요구하는 대남 통지문을 발송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은 지난 11월에도, 11월 말을 시한으로 한 시설물 철거 요구 통지문을 한국 측에 보냈었습니다. 하지만 한국 정부는 북한의 전면적인 철거 요구에는 반대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금강산 내 컨테이너 숙소 등 오랜 기간 방치돼온 일부 시설에 대한 정비 필요성에는 공감하지만 전면 철거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겁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 정부는 금강산 시설 철거에 대한 남북 간 인식 차이가 좁혀지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의 17일 브리핑입니다. [녹취: 이상민 대변인] “북한으로서는 지금 ‘남측 시설을 다 철거해야 된다’ 그리고 ‘문서 교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