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기사

미, 예정대로 중국산 15% 추가 관세

, 예정대로 중국산 15% 추가 관세

 

 

미국 정부가 예정대로 다음달 1일부터 중국산 수입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합니다.

미 무역대표부(USTR)는 어제(28)자 관보를 통해 “91일과 1215일 두 차례에 걸쳐 3천억 달러 어치 중국산 수입품에 15% 추가 관세 집행을 개시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무역대표부는 우선 미국 동부시간 101분부터 관세의 영향을 받는 물량이 1250억 달러 규모라고 밝혔습니다.

이를 제외한 나머지 물량은 1215일부터 관세가 집행됩니다. 관보에 따르면 휴대전화와 이동식 컴퓨터, 장난감, 의류 등 품목이 여기 해당돼, 연말에 선물을 주고받는 미국인들의 쇼핑에 미칠 영향을 최소화하게 됩니다.

앞서 미국 정부는 91일부로 중국산 제품 3천억 달러 어치에 10% 관세 부과 방침을 밝힌 뒤, 일부 품목은 1215일로 시점을 연기하고 일부 품목은 취소한 바 있습니다.

중국은 이에 맞서 미국산 농산물과 원유, 소형 항공기 등 578개 품목에 5~10% 신규 관세를 매길 것이라고 지난 23일 발표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부 품목은 다음달 1일부터, 나머지 품목에 대해서는 1215일부터 적용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중국은 또 미-중 무역 협상 과정에서 유예했던 25% 자동차 관세도 집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총 5500억 달러 규모 중국산 수입품의 관세를 5%p씩 일괄적으로 추가 인상하겠다고 공표했습니다. VOA 뉴스 2019.8.29.

 

 

 



주요활동



북한, 2월까지 시설 철거 요구…전문가 “한국, '개별 관광'으로 끈 이어가려는 의지” 북한, 2월까지 시설 철거 요구…전문가 “한국, '개별 관광'으로 끈 이어가려는 의지” 북한이 또다시 금강산 관광지구 내 남한 측 시설의 철거를 요구했습니다. 지난해 12월 말 대남 통지문을 보내온 것인데요, 한국은 이에 대해 개별 관광을 추진해 대북 제재 속에서 북한과의 끈을 이어가려 한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지난해 12월 말 개성 남북연락사무소를 통해 다음달까지 금강산 남측 시설물을 모두 철거할 것을 요구하는 대남 통지문을 발송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은 지난 11월에도, 11월 말을 시한으로 한 시설물 철거 요구 통지문을 한국 측에 보냈었습니다. 하지만 한국 정부는 북한의 전면적인 철거 요구에는 반대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금강산 내 컨테이너 숙소 등 오랜 기간 방치돼온 일부 시설에 대한 정비 필요성에는 공감하지만 전면 철거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겁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 정부는 금강산 시설 철거에 대한 남북 간 인식 차이가 좁혀지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의 17일 브리핑입니다. [녹취: 이상민 대변인] “북한으로서는 지금 ‘남측 시설을 다 철거해야 된다’ 그리고 ‘문서 교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