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문제

미 정부, 한국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실망과 우려...한일관계 회복 나서야”

미 정부, 한국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실망과 우려...한일관계 회복 나서야

 

 

미국은 한국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I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실망감을 나타냈습니다. 두 나라가 관계 회복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은 우리는 한국이 정보공유 협정과 관련해 내린 결정을 보게 돼 실망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폼페오 장관] “I actually spoke with my South Korean counterpart this morning. We're disappointed to see the decision that the South Koreans made about that information sharing agreement. We were urging each of the two countries to continue to engage, to continue to have dialogue. She was with the Japanese Foreign Minister yesterday, I believe our time. They were working to put this back together.”

폼페오 장관은 22일 캐나다 오타와에서 열린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캐나다 외교장관과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한국 정부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과 관련해 오늘 오전 한국 측 카운터파트와 얘기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우리는 두 나라 각자 계속해서 관여하고 대화를 가질 것을 촉구해 왔다, 강경화 한국 외교부 장관이 전날 중국 베이징에서 고노 다로 일본 외상과 만났듯이 그들은 이것을 다시 돌려놓기 위해 노력하고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한국과 일본이 양국 관계를 정확히 올바른 곳으로되돌리길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폼페오 장관] “And there is no doubt that the shared interests of Japan and South Korea are important. And they're important to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And we hope each of those two countries can begin to put that relationship back in exactly the right place.”

일본과 한국의 공동 이익이 중요하다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고, 그 것은 미국에게도 중요하며, 미국은 한-일 두 나라가 상호 관계를 정확히 올바른 곳으로 되돌리기 시작할 수 있기를 바란다는 겁니다.

폼페오 장관은 이는 북한의 맥락에서 절대적으로 중요할 뿐 아니라, 전 세계에서 우리가 하는 일의 맥락에서도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녹취:폼페오 장관] “I have experienced it for my time here, as the Secretary of State. It's absolutely valuable not only to the work you mentioned in the context of North Korea, but important the work we do all around the world. They are both great partners and friends of the United States and we are hopeful they can make progress together.”

이어 한국과 일본 모두 미국의 훌륭한 파트너이자 친구라며, “그들이 함께 진전을 이룰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도 이날 VOA, “미국은 반복해서 문재인 정부에 이런 결정이 미국과 우리의 동맹국들의 안보 이익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분명히 해왔다고 밝혔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The United States has repeatedly made clear to the Moon administration that this decision would have a negative effect on U.S. security interests and those of our allies, and reflects a serious misapprehension on the part of the Moon Administration regarding the serious security challenges we face in Northeast Asia.”

미국은 이런 결정이 동북아시아에서 우리가 직면한 심각한 안보 도전과 관련해, 문 정부 측에 심각한 오해를 반영한다는 점도 문 정부에 반복해서 분명히 해왔다고 전했습니다.

미 국방부도 한국 정부의 이번 결정에 강한 우려와 실망을 표명하며, -일 갈등에도 불구하고 상호 방위와 안보 협력은 유지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데이브 이스트번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VOA에 보낸 성명에서, “국방부는 문재인 정부가 지소미아 갱신을 보류한 데 대해 강한 우려와 실망을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스트번 대변인] "The Department of Defense expresses our strong concern and disappointment that the Moon Administration has withheld its renewal of the Republic of Korea's General Security of Military Information Agreement (GSOMIA) with Japan.”

그러면서 우리는 한-일 관계 다른 영역에서의 마찰에도 불구하고 우리의 상호 방위와 안보 관계의 온전성은 반드시 지속돼야 한다고 강력히 믿는다, “우리는 가능한 한 일본과 한국과의 양자, 그리고3자 방위,안보 협력을 계속 추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스트번 대변인] “We strongly believe that the integrity of our mutual defense and security ties must persist despite frictions in other areas of the ROK-Japan relationship. We'll continue to pursue bilateral and trilateral defense and security cooperation where possible with Japan and the ROK.”

앞서 이스트번 대변인은 이날 한국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해 -일 양국이 입장 차를 조속히 해소하기 위해 협력하길 권장한다는 내용의 논평을 발표했습니다.

[이스트번 대변인] “We Encourage Japan and Korea to work together to resolve their differences. I hope they can do this quickly Northeast Asia is safer when the United States, Japan, and Korea work together in Solidarity and Friendship. Intel sharing is key to developing our common defense policy and strategy”

이스트번 대변인은 이 논평에서 특히 정보 공유는 세 나라 공동의 국방 정책과 전략을 개발하는 데 핵심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 2019.8.23.

 

 



주요활동



북한의 반복되는 ‘통미봉남’ 전략 북한의 반복되는 ‘통미봉남’ 전략 북한이 한국 문재인 대통령의 8.15 광복절 기념사를 강하게 비난하며 더 이상 한국과 대화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그동안 간헐적으로 계속돼 온 북한 당국의 `통미봉남’ 전략의 흐름을 오택성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통미봉남’은 북한의 대표적인 대남 전략으로 꼽힙니다. ‘미국과 통하고 한국은 막는다’는 뜻으로, 미국과의 외교를 지향하면서 한국 정부와는 단절하는 외교전략입니다. 북한의 이같은 대남 전략은 지난 1994년부터 시작됐다고 보는 것이 일반적인 평가입니다. 1994년 10월 미국과 북한은 ‘제네바 기본합의’를 맺습니다. 북한이 핵 개발을 포기하는 대신 미국이 북한과 평화협정을 맺고, 북한에 경수로를 건설해 주는 것을 약속한 합의입니다. 북한은 제네바 기본합의를 위한 협상을 진행하면서 한국을 철저히 배제하고 오로지 미국과만 대화했는데, 바로 ‘통미봉남’ 전략이었습니다. 이후 북한은 핵 협상에서 ‘통미봉남’을 기본전략으로 삼았습니다. 그러나, 한국에 김대중 정권이 들어선 뒤 대북 ‘햇볕정책’을 펴자 북한은 다시 한국과 대화를 이어갔고,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김대중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과 각각 정상회담을 열었

또 한번의 6·25 재앙을 부르려는가? [이인호 칼럼] 또 한번의 6·25 재앙을 부르려는가? 이인호 서울대 명예교수 6·25는 '용역 행사'로 기려야 할 일이 아니다 文정권은 대한민국을 조선왕조 시대로 후진시키려는가? 아니면 겉모습은 다를지 모르지만 내용은 더 참혹한 6.25로 끌어들이는 것인가 히틀러도, 스탈린도 민주주의 허점 파고들며 독재체제 구축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이라고 일컬어지는 양정철 씨가 중국공산당 소속 중앙당교와 정책협약을 체결하기 위해 중국을 방문한다는 소식이다. 미국의 CSIS(국제관계전략연구소) 등 다른 연구소들과도 협약을 맺는다니 이것은 그가 소장으로 있는 민주연구원이 중국과 미국, 유럽 등지에 있는 유사한 연구기관 하나씩과 협력관계를 맺는 것이라고 예사로 넘어갈 수도 있는 일이다. 과연 그럴까? 미국의 CSIS는 존스홉킨스 대학과 연계된 하나의 민간연구소일 뿐이다. 정치에 직접 관여하는 기구가 아니며, 정책에 미치는 영향력도 대단히 간접적이다. 그러나 대한민국의 현 집권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선거관리 책임을 맡고 있는 민주연구원이 중국의 공산당 중앙당학교와 정책협약을 맺는다는 것은 전혀 다른 이야기다. 그것은 민주당이 중국공산당과 정책협약을 맺는다는 말과 다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