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기사

일본계은행 국내여신 63%는 대기업대출..“회수하면 고용에 영향”

일본계은행 국내여신 63%는 대기업대출..“회수하면 고용에 영향

6월 여신규모 234천억원..5월보다 13천억원 줄어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국내에 진출한 일본계 은행의 여신 대부분이 대기업 대출로 실행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정훈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를 보면 올해 6월 말 기준으로 국내에 진출한 일본계 은행의 여신은 총 234천억원이다.

이는 5월 말 수치인 247천억원보다 약 13천억원(5.4%) 줄어든 규모다.

은행별로 보면 미즈호은행이 109천억원(46.8%)을 국내 기업과 기관 등에 빌려줬다.

미쓰비시UFJ파이낸셜그룹(MUFG)의 한국 내 여신은 77천억원, 미쓰이스미토모은행은 47천억원, 야마구찌은행은 1천억원이다.

일본계 은행 여신 가운데 대출자 주소가 한국이 아닌 이들이 빌린 26천억원을 제외하면 자금을 빌린 주체는 대부분 기업이었다.

기업여신이 전체 여신의 64.7%135천억원(7587)을 차지했다. 은행 외 금융회사, 공공기관 등 기타기관이 빌린 자금은 17.7%(37천억원), 은행 여신은 17.6%(37천억원)였다. 가계에 빌려준 금액은 총 6억원으로 미미했다.

기업여신을 기업 규모별로 나눠보면 대기업이 끌어쓴 금액이 131천억원으로 거의 전부였다. 일본계 은행의 전체 국내 여신 중 대기업이 빌린 자금이 63.0%를 차지했다.

은행 외 금융회사, 공공기관 등 기타기관 여신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은행 외 금융회사에 내준 여신이 27천억원(97), 공공기관 여신이 1조원(648) 있었다.

공공기관 여신의 대부분은 대기업이 수출할 때 은행에서 대출을 받기 위해 맡긴 무역보험공사의 수출보험 채권이었다. 37건은 공공기관이 일본계 은행에서 받은 일반대출이었다.

일본계 은행 국내지점 여신 규모를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이 42.1%(88천억원)로 가장 많았다.

금융·보험업(33.8%·7조원), 도매·소매업(12.4%·26천억원), 숙박·음식점업(4.0%·8천억원)이 뒤를 이었다.

지난 3년간 매년 6월 말 일본계 은행 여신 금액을 보면 20166238천억원, 20176236천억원, 작년 6243천억원, 올해 6234천억원으로 올해 6월이 가장 낮았다.

 

 

김정훈 의원은 "인력 고용에 큰 영향을 미치는 대기업과 제조업 분야에서 일본계 은행 대출 규모가 상당한 수준"이라며 "이에 대한 맞춤형 금융 지원방안을 마련하고,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의해 금융 보복에 대비한 매뉴얼을 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입력 2019.08.20. 06:15

 

 

 



주요활동



北 "중대한 시험 진행됐다"… "美 본토 타격 ICBM 시험일 것“ 北 "중대한 시험 진행됐다"… "美 본토 타격 ICBM 시험일 것“ 조선중앙통신 8일 "전략적 지위 바꿀 것"… CNN 등 외신, 동창리서 ICBM 관련 실험재개 분석 북한이 주말인 7일 오후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에서 '중대한 시험'을 강행했다. 미북 비핵화 협상을 앞두고 '대미 압박용'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청와대는 북한의 움직임을 파악 중인 것으로 알려졌으나,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소집이나 청와대 명의의 입장 발표를 하지 않기로 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8일 북한 국방과학원 대변인 담화를 인용해 "7일 오후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대단히 중대한 시험이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과학원은 중대한 의의를 가진 이번 시험의 성공적 결과를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에 보고했다"며 "이번에 진행한 중대한 시험의 결과는 머지않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전략적 지위를 또 한 번 변화시키는 데서 중요한 작용을 하게 될 것"이라고도 했다. 북한은 어떤 시험을 진행했는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최근 북한 움직임을 토대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관련 시험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CNN "북한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전에 없던 움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