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기사

황석영과 ‘사나운 마누라’

황석영과 사나운 마누라

송평인 논설위원

 

 

작가 황석영은 8일 영국 런던 도서전에서 문학과 역사란 주제로 강연을 하다 이런 말을 했다. “난 사나운 마누라와 같이 사는 것처럼 늘 역사의 중압감에 눌려 살았고 그걸 작품으로 써야 하는 부담이 있었다.” 작가의 역사적 책임을 사나운 마누라와 같이 살기에 비유하는 것은 흔치 않다. 황석영이 실제 사나운 마누라를 겪어봐서 저런 말을 하나 하는 생각이 드는 것은 당연하다.

황석영의 첫 번째 부인은 소설 깃발을 쓴 작가 홍희담이다. 이혼한 후에도 동지처럼 지낸 것을 보면 사나운 마누라 계열은 아닌 것 같다. 지금 같이 사는 여성은 황석영이 드라마 대본 장길산을 집필할 때 보조로 일하던 20년 연하의 방송작가다. 황석영은 이 방송작가 때문에 재미무용가 출신의 두 번째 부인과 이혼소송까지 갔다. 그의 사나운 마누라가 정확히 누구였든 사나운 마누라와 살기가 얼마나 힘들었으면 역사의 중압감에 비교하나 싶어 웃음이 나왔다.

소크라테스의 부인 크산티페는 역사상 가장 유명한 악처다. 소크라테스는 소피스트들과 달리 강의료도 받지 않고 가르쳤다. 돈도 벌어오지 않는 늙은 소크라테스에게 30년 이상 연하의 크산티페가 물세례를 퍼부은 걸 이해할 만하다. 누군가 소크라테스에게 아내에 대해 물었더니 말을 타려면 거친 말을 타고 배우는 걸세. 그 여자를 견딜 수 있으면 천하에 견뎌내지 못할 사람이 어디 있겠나라는 대답이 돌아왔다고 한다.

사나운 마누라는 영어로 ‘shrewish wife’. 셰익스피어의 희곡 말괄량이 길들이기(Taming of the Shrew)’성질 사나운 여자 길들이기로 번역하는 것이 더 정확하다. 셰익스피어는 주인공 캐서린을 크산티페보다 더하면 더하지 못하지 않은 여자라고 표현한다. 황석영의 사나운 마누라는 한반도의 반쪽인 북한을 의미할 수도 있다. 북쪽의 사나운 마누라와는 현실의 마누라와 달리 이혼할 수도 없다. 길들이기도 쉽지 않다. 분단국에서 사는 작가의 복잡한 심정을 토로한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도 해봤다. pisong@donga.com

 

동아일보, 2014.4.11.일자 A31[횡설수설]



주요활동



탈북한 북송 재일교포 2세 이은택의 감동 스토리 <장마>, 27일 충무로 명보극장에서 개봉 탈북한 북송 재일교포 2세 이은택의 감동 스토리 <장마>, 27일 충무로 명보극장에서 개봉 ‘장마’, 개봉과 동시에 명보극장에서 27일부터 3월 1일까지 총 4번의 무대인사(GV) 일정 티켓은 네이버, 다음, yes24, 인터파크에서 예매 가능...명보극장(02-2273-5345)으로 문의 가능 다큐멘터리 영화인 ‘장마’가 오는 27일 충무로 명보극장에서 개봉한다. 이용남 감독과 음정현 감독이 공동 제작한 작품으로 북한에서 북송(北送) 재일교포의 아들로 태어나 굶주림과 인권 탄압에 시달리다 대한민국으로 탈북한 북송 재일교포 2세 이은택(시민사회운동가, 정의로운 사람들 대표)씨의 우여곡절을 담은 다큐멘터리이다. 이 작품에는 이씨의 탈북 과정, 좌충우돌 대한민국 정착기, 북한 인권운동가에서 시민사회운동가로 변신하기까지의 스토리가 담겼다. 음정현 감독은 “‘장마’는 스크린에서 끝나는 이야기가 아닌 자유를 위해 투쟁해온 한 사람의 기록이다. ‘장마’의 개봉이 자유가 간과되는 지금 이 시점에서 자유의 소중함을 되새겨 보는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장마’는 지난해 12월 10일 세계인권선언 기념일에 ‘TEAM작당들’의 최공재 감독과 김진태 자유한

동아일보, '문재인 청와대 선거개입' 공소장 전문을 인터넷판 통해 공개 [해당 공소장 전문 첨부] 동아일보, '문재인 청와대 선거개입' 공소장 전문을 인터넷판 통해 공개 [해당 공소장 전문 첨부] 추미애, 앞서 국회 공소장 요청 거부하며 "미국도 공판기일 열리면 공개"...美선 대부분 기소 즉시 공개 문재인 정권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과 관련한 검찰 공소장을 보도했던 동아일보가 공소장 전문을 공개했다. 동아일보는 7일 동아일보 인터넷판(동아닷컴)을 통해 공소장 전문을 공개하면서 “많은 독자들로부터 공소장 전문을 공개해 달라는 요청을 받았다”며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공소장 전문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동아일보는 전날(6일) 보도에서도 공소장을 적법하게 입수했다며 주요내용을 보도했던 바 있다. 추 장관도 공소장 보도 전후로 “미국도 제1회 공판기일이 열리면 그 때 (공소장이) 공개된다”며 앞서 진행된 국회의 공소장 공개 요청 거부에 대해 설명했다. 다만 미국 법무부 홈페이지에는 추 장관 발언과 달리 사건 기소 즉시 공소장이 공개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동아일보는 “형사소송법상 공소장은 검사가 피고인의 죄명과 구체적인 범죄 사실 등을 기재하여 법원에 제출한 문서로 2005년 이후 공소장은 국회가 요구하면 법무부는 전문을 공개해왔다”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