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단 ‘큰 어른’ 12명 대종사 법계 품서 엄수 조계종단 ‘큰 어른’ 12명 대종사 법계 품서 엄수
종단 ‘큰 어른’ 12명 대종사 법계 품서 엄수 조계종, 팔공총림 동화사서 대종사 법계 품서식 봉행 수행력과 덕망을 겸비한 조계종 ‘큰 어른’ 12명 대종사 스님들이 탄생했다. 조계종(총무원장 원행스님)은 1월8일 팔공총림 동화사 통일기원대전에서 대종사 법계 품서식을 봉행했다. 이날 조계종 진제 종정예하로부터 대종사 법계를 품서받은 스님은 모두 12명. 법인스님, 자광스님, 동광스님, 청우스님, 천진스님, 혜거스님, 정우스님, 정광스님, 보광스님, 종성스님, 선용스님, 문인스님 등이다. 조계종 진제 종정예하는 12명 스님들에게 대종사 법계증과 이를 상징하는 휘장이 부착된 25조 가사를 내렸다. 진제 종정예하는 법어를 통해 “금일 대종사 법계품서에 임하시는 용상고덕 스님들께 사부대중과 더불어 찬탄하고 만심환희한다”며 “대종사님들은 일평생 올곧은 수행과 덕성으로 불덕과 지혜를 두루 갖추니 이는 수행력과 지도력의 상징으로 존경과 흠모가 따르니 만고의 방양”이라고 치하했다. 이어 대종사 스님들에게 “인천의 사표인 대종사의 출현은 종도들이 삼보에 대한 신심과 원력을 키우고 여법하게 수행해 일상생활에서 체현되어 세상을 맑게 밝히는 연등이 될 것”이라며 “금일 대종사의 출현은 어둠 속의 등불을 만난 것과 같고 먼 길을 떠나는 이에게 나침반을 만나는 것과 같으니 금일의 경사를 맞아 진리의 일구를 선사한다”고 축하했다. 진제 종정예하는 다음과 같은 일구를 남겼다. “구름이 걷히니 산마루가 드러나고 밝은 달은 물결 위에 떠 있음이로다.” 총무원장 원행스님 또한 종단 모든 스님들을 대표해 대종사 스님들에게 깨달음과 지도력을 상징하는 불자(拂子)를 봉정했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종도들은 큰 스님들의 덕화를 본받아 청정한 수행가풍과 종단 위상을 반석처럼 세우는데 매진할 것”이라며 “항상 여일하게 법체 강건히 하시어 종도들이 무명과 대립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지도해주시길 간곡히 청한다”고 말했다. 가사를 수하고 부처님전에 3배의 예를 올린 대종사 스님들은 대중이 성불에 이를 때까지 용맹정진할 것을 발원했다. 대종사 스님을 대표해 자광스님은 “이 자리에 함께한 대중이 성불에 이를 때까지 물러남없이 정진할 것을 발원하오니 제불제조께서는 증명하여 주옵소서. 이 인연공덕으로 불법이 더 증장하고 종단은 나날이 발전하며 법의 수레바퀴를 쉼 없이 굴러 온 법계가 화장세계로 꾸며지게 하시옵소서”라고 발원했다. 대종사는 수행력과 지도력을 갖춘 승랍 40년 이상, 연령 70세 이상 스님들에게 주어지는 종단 최고 법계로 출가수행자로서 깨달음을 증득함은 물론 존경받는 선지식으로서의 지위를 뜻한다. 교구본사 추천으로 중앙종회 동의와 원로회의 심의를 거쳐 진제 종정예하가 품서한다. 조계종은 2004년 시작으로 석주스님, 성수스님 등을 시작으로 첫 대종사 법계 품서를 시행해왔다. 이날 새로운 대종사 12명이 탄생함에 따라 종단은 총 60명의 대종사를 갖추게 됐다. 동화사=이경민 기자 kylee@ibulgyo.com 박광호 대구·경북지사장 daegu@ibulgyo.com 사진=신재호 기자 air501@ibulgyo.com 불교신문, 승인 2020.01.08. 14:03 http://www.ibulgyo.com/news/articleView.html?idxno=203916 갤러리




동영상

더보기




이란 솔레이마니 죽인 이유는, 그의 중국돈 창구와 중국의 달러보유 막기 이란 솔레이마니 죽인 이유는, 그의 중국돈 창구와 중국의 달러보유 막기 솔레이마니가 암살된 날, 솔레이마니를 죽인 이유는, 중국이 위안화로 이란 석유를 사는 것을 막기 위해서라는 방송을 만들어 올렸습니다. 위안화를 찍어서 이란 석유를 가져오는 것을 막아서 중국의 달러 보유고를 감소시키고, 솔레이마니와 중국 공산당의 비자금 쌈지돈 창구를 막는 거죠. 그랬더니, 거지같은 음모론이라는 댓글이 줄줄 올라왔죠. 제가 백악관이랑 줄이 닿아서 그런 것이 아니라 미국이 그 동안 고민하던 부분이 그 부분이기 때문에 그런 방송을 만들어 올린 것입니다. 오늘 재무장관 므누신이 노골적으로 중국이 이란 석유를 계속 사면 제재를 하겠다고 공표했습니다. 제가 백악관 청소부랑 줄이 닿은 것이 아니라, 평소에 미국 기사를 꾸준히 보기 때문에 알 수 있었던 겁니다. 이란이 테러를 저질러서도 아니고 이란 정권을 무너뜨리는 것도 목적이 아닙니다. 한국 언론들은 게으르고 세상돌아가는 것을 모르기 때문에 사건이 터지면 전라도식 소설을 쓰는 것입니다. 주변에 젊은 친구들을 보시면 Financial Times, Wall Street Journal 둘 중의 하나는 꾸준히 봐야한다고 조언해 주세요. 미

북한, 2월까지 시설 철거 요구…전문가 “한국, '개별 관광'으로 끈 이어가려는 의지” 북한, 2월까지 시설 철거 요구…전문가 “한국, '개별 관광'으로 끈 이어가려는 의지” 북한이 또다시 금강산 관광지구 내 남한 측 시설의 철거를 요구했습니다. 지난해 12월 말 대남 통지문을 보내온 것인데요, 한국은 이에 대해 개별 관광을 추진해 대북 제재 속에서 북한과의 끈을 이어가려 한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지난해 12월 말 개성 남북연락사무소를 통해 다음달까지 금강산 남측 시설물을 모두 철거할 것을 요구하는 대남 통지문을 발송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은 지난 11월에도, 11월 말을 시한으로 한 시설물 철거 요구 통지문을 한국 측에 보냈었습니다. 하지만 한국 정부는 북한의 전면적인 철거 요구에는 반대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금강산 내 컨테이너 숙소 등 오랜 기간 방치돼온 일부 시설에 대한 정비 필요성에는 공감하지만 전면 철거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겁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 정부는 금강산 시설 철거에 대한 남북 간 인식 차이가 좁혀지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의 17일 브리핑입니다. [녹취: 이상민 대변인] “북한으로서는 지금 ‘남측 시설을 다 철거해야 된다’ 그리고 ‘문서 교환

조계종단 ‘큰 어른’ 12명 대종사 법계 품서 엄수 종단 ‘큰 어른’ 12명 대종사 법계 품서 엄수 조계종, 팔공총림 동화사서 대종사 법계 품서식 봉행 수행력과 덕망을 겸비한 조계종 ‘큰 어른’ 12명 대종사 스님들이 탄생했다. 조계종(총무원장 원행스님)은 1월8일 팔공총림 동화사 통일기원대전에서 대종사 법계 품서식을 봉행했다. 이날 조계종 진제 종정예하로부터 대종사 법계를 품서받은 스님은 모두 12명. 법인스님, 자광스님, 동광스님, 청우스님, 천진스님, 혜거스님, 정우스님, 정광스님, 보광스님, 종성스님, 선용스님, 문인스님 등이다. 조계종 진제 종정예하는 12명 스님들에게 대종사 법계증과 이를 상징하는 휘장이 부착된 25조 가사를 내렸다. 진제 종정예하는 법어를 통해 “금일 대종사 법계품서에 임하시는 용상고덕 스님들께 사부대중과 더불어 찬탄하고 만심환희한다”며 “대종사님들은 일평생 올곧은 수행과 덕성으로 불덕과 지혜를 두루 갖추니 이는 수행력과 지도력의 상징으로 존경과 흠모가 따르니 만고의 방양”이라고 치하했다. 이어 대종사 스님들에게 “인천의 사표인 대종사의 출현은 종도들이 삼보에 대한 신심과 원력을 키우고 여법하게 수행해 일상생활에서 체현되어 세상을 맑게 밝히는 연등이 될 것”이라며 “금일 대종사의

뿌리 깊은 거짓말 근성 뿌리 깊은 거짓말 근성 황승연 (객원칼럼니스트·경희대 사회학과 교수) ‘좌·우, 진보·보수도 아닌 거짓과 진실의 가치전쟁‘을 선언한 6천여 대학교수들 이 정부가 쏟아낸 수많은 거짓말들. 이 거짓과 기만에 대한 분노하는 사람들 조선의 망국은 거짓말과 사기와 부정이 원인이었다(도산 안창호) 정직의 대명사 조지워싱턴 대통령, 조지워싱턴 대학교에서 무슨 일이? 신뢰 기반이 없는 나라는 사회적 비용증가로 선진국은 불가능하다(후쿠야마) 이번 총선은 믿을 수 있는 선거가 될 것인가? 전국 대학교수 6천여 명으로 구성된 ‘사회정의를 바라는 전국교수모임(정교모)’은 작년 9월에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임명 철회를 요구하는 시국선언’을 했었다. 지난 15일에 제 2차 시국선언을 발표했는데, 그들이 여기서 “좌·우 이념도 진보·보수의 대결도 아니다. 문재인 정권의 거짓에 대한 진실의 전쟁이다”라는 현수막을 내 걸었다. 좌파와 우파가 무엇인지, 진보와 보수가 어떤 차이가 있는지 모르는 사람들이 많다. 정교모 소속 교수들은 이런 개념들에 대해 복잡하게 설명하지 않는다. ‘거짓과 기만과 위선’의 말잔치에 대해서만 설명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지도자는 북한과 중국에 굴종하는 것을 평화라

조계종단 ‘큰 어른’ 12명 대종사 법계 품서 엄수 종단 ‘큰 어른’ 12명 대종사 법계 품서 엄수 조계종, 팔공총림 동화사서 대종사 법계 품서식 봉행 수행력과 덕망을 겸비한 조계종 ‘큰 어른’ 12명 대종사 스님들이 탄생했다. 조계종(총무원장 원행스님)은 1월8일 팔공총림 동화사 통일기원대전에서 대종사 법계 품서식을 봉행했다. 이날 조계종 진제 종정예하로부터 대종사 법계를 품서받은 스님은 모두 12명. 법인스님, 자광스님, 동광스님, 청우스님, 천진스님, 혜거스님, 정우스님, 정광스님, 보광스님, 종성스님, 선용스님, 문인스님 등이다. 조계종 진제 종정예하는 12명 스님들에게 대종사 법계증과 이를 상징하는 휘장이 부착된 25조 가사를 내렸다. 진제 종정예하는 법어를 통해 “금일 대종사 법계품서에 임하시는 용상고덕 스님들께 사부대중과 더불어 찬탄하고 만심환희한다”며 “대종사님들은 일평생 올곧은 수행과 덕성으로 불덕과 지혜를 두루 갖추니 이는 수행력과 지도력의 상징으로 존경과 흠모가 따르니 만고의 방양”이라고 치하했다. 이어 대종사 스님들에게 “인천의 사표인 대종사의 출현은 종도들이 삼보에 대한 신심과 원력을 키우고 여법하게 수행해 일상생활에서 체현되어 세상을 맑게 밝히는 연등이 될 것”이라며 “금일 대종사의


이미지

배너

English 日本語


주요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