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판문점에서 김정은 위원장 만나...북한 측 경계선 넘어 트럼프 대통령, 판문점에서 김정은 위원장 만나...북한 측 경계선 넘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판문점에서 만나 사실상 3차 정상회담을 진행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직 미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북한 땅을 밟았습니다. 서울에서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30일 오후 3시46분께 판문점에서 만났습니다. 두 정상은 판문점 군사정전위 회의실인 T2와 T3 건물 사이길에서 만나 악수를 나눴으며, 이후 함께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으로 이동했습니다. 판문점 북측 판문각 앞 계단까지 약 10m를 걸은 두 정상은 사진촬영을 한 뒤 남측 방향으로 다시 걸어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직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북한 땅을 밟았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머문 시간은 약 1분입니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함께 남측 군사분계선을 넘었습니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6월 남북 정상회담에 이어 두 번째로 남측 지역으로 넘어왔습니다. 김 위원장은 취재진에게 소감을 밝혔습니다. [녹취: 김정은 위원장] “트럼프 대통령이 분계선을 넘어서 우리 땅을 밟았는데 사상 처음으로 우리 땅을 밟은 미국 대통령이 되셨습





이미지

배너

English 日本語


주요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