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홈으로  로그인로그인  회원가입회원가입  기사제보기사제보  기사문의기사문의  최종편집: 2017.04.25 11:16:31
 
배너
아시아태평양공동체
최종편집: 2017.04.25 11:16:31
배너
 
English 日語 구분선 전체기사 구분선 컬럼 구분선 한중일 관계 구분선 남북문제와 국제관계 구분선 국내외 NGO활동 구분선 일반기사 구분선 자유게시판 구분선 자료실
 
 
 
 
“중공군, 北국경에 병력 10만 배치”…
日요미우리 신문 “한반도 유사사태 발생에 대비”“중공군, 北국경에 병력 10만 배치”…전쟁 임박?中북부전구 병력들, ‘한반도 유사사태’ 대비…2급 전비태세 발령된 상태전경…
 
 
대불총은 이런 대통령을 지지합니다!
대불총은 이런 대통령을 지지합니다! 불교도 여러분! 불국정토가 곧 자유대한민국을 지켜내는 것입니다- 대불총은 금번 대통령 탄핵정변을 겪으면서 대한민국의 헌정질서와 법치주의…
 
 
문화안보가 대한민국을 살린다
문화안보가 대한민국을 살린다이용남 차세대영화인협회 대표 문화좌파는 대한민국 좌경화의 선봉대통령 탄핵사태는 대한민국이 문화전쟁에서 처절하게 패배한 결과다. “문화를 점…
 
 
홍준표 후보, “세월호를 울궈먹지 마…
세월호 3주기에 불참한 홍준표
홍준표 후보, “세월호를 울궈먹지 마라”세월호 침몰사건 3주기 행사에 불참한 홍준표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16일(세월호 침몰사건 3주기) 오전 서…
 
 
국가 발전과 지도자의 역할
국가 발전과 지도자의 역할이종윤 한국기독교학술원 원장 한 세대 전 미국과 한국의 지도자나 국민들은 북한 붕괴는 시간문제라고 생각해왔다. 북한이 핵을 개방하고 미사일을 발사…
 
 
재벌에 대한 오해를 넘어야 대한민국이…
스페셜 리포트
재벌에 대한 오해를 넘어야 대한민국이 산다스페셜 리포트 한정석 미래한국 편집위원 재벌기업은 가족경영그룹이다. 그러한 기업 형태는 한국에만 고유한 것이 아니며 대마불사의 신…
 
 
우익보수 대권 후보의 안보관련 발언 검…
우익보수 대권 후보의 안보관련 발언 검토정천구, 서울디지털대 석좌교수 안보냐 정권교체냐이번 대선은 정권교체 프레임과 안보프레임과의 대결이라고 한다. 우익보수 후보가 안보…
 
패배의식에 젖어 안철수에 투표하겠다는 보수들에게
패배의식에 젖어 안철수에 투표하겠다는 보수들에게 안철수와 연합하면 되고, 보수대연합하면 안된다며 자포자기한 보수들 정신차려야 안철수와 문재인 다른게…
판・검사, 공무원 중에 5・18유공자가 너무나 많은 이유
판・검사, 공무원 중에 5・18유공자가 너무나 많은 이유- 범죄사실이 명확한데- 5・18유공자 명단은 왜 공개 거부하나? 무한 공유 부탁합니다.문재인・추미애・…
美, 시리아 공습 ‘北-中 경고’ 의중 드러내…압박 강화될 듯
美, 시리아 공습 ‘北-中 경고’ 의중 드러내…압박 강화될 듯 백악관 “전 세계에 매우 강력한 신호”…공세적 대북정책 예고대북 선제타격·전술핵 재배치·한…
[정미홍의 진정토크]태블릿PC 조작사건 그 이후, 변희재 대표(55분 영상)
https://youtu.be/vTX83UN_M5Y게시일: 2017. 4. 3. TNJ TV..
치욕의 한중관계 정묘・병자호란 포로송환에 얽힌 애환
치욕의 한중관계 정묘・병자호란 포로송환에 얽힌 애환치졸한 중국의 사드 보복 이주천 원광대 사학과 교수 사드 배치를 둘러싸고 한국에 대한 중국의 불합리한 태…
박성현 주필, ‘방화 혐의로 붙잡혔다’는 언론 보도 사실과 달라
박성현 주필, ‘방화 혐의로 붙잡혔다’는 언론 보도 사실과 달라본지 주필이 ‘방화범’이라니…한겨레와 머니투데이의 어이없는 誤報사실관계 확인도 안 된 상…
광화문광장 흉물 천막들 이제 걷어낼 때다
광화문광장 흉물 천막들 이제 걷어낼 때다 촛불 단체들이 11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축제 분위기 속에서 '촛불 승리' 집회를 열었다. 주최 측은 촛불 집회를…
탄핵은 부당하다: 탄핵반대 서울대인 연대
탄핵은 부당하다! 부패한 정치권과 검찰, 언론이 야합한 정변은 실패했다!처음부터 거짓이었다. JTBC는 자칭 ‘국정농단’사건 보도에서 최순실의 PC를 확보했…
 
 
배너
배너
주요활동 세미나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단법인 아시아태평양공동체 / 06329 서울 강남구 개포로82길11, 601호 / Tel: 02)445-0672, Fax: 02)445-0673, E-mail: aprc@hanmail.net

미디어온 - 인터넷 미디어 솔루션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