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브럼스 미한연합사령관 “미-한-일 3국 함께 해야 강해” 에이브럼스 미한연합사령관 “미-한-일 3국 함께 해야 강해”
에이브럼스 미한연합사령관 “미-한-일 3국 함께 해야 강해” 로버트 에이브럼스 미한연합사령관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지소미아를 종료할 경우 주변국에 미국과 한국, 일본이 약하다는 잘못된 메시지를 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전직 미-한 연합사령관들은 미-한 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로버트 에이브럼스 미한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은 안정적인 동북아시아를 만드는 데 있어 미-한-일 3국이 함께 하면 더 강하다고 말했습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12일 평택 험프리스 주한미군 기지에서 열린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지소미아가 없으면 미-한-일 3국이 그만큼 강하지 않다는 잘못된 메시지를 주변국에 보낼 위험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녹취: 로버트 에이브럼스 사령관] “Together, we are much stronger for providing for stable and secure Northeast Asia. And without that, there is a risk of sending the wrong message that perhaps we are not as strong.” 주변국은 북한과 중국, 러시아를 가리키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지소미아의 근본 원칙은 한국과 일본이 역사적 차이를 뒤로 하고 지역 안정과 안보를 최우선에 뒀다는 분명한 메시지를 지역에 던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방위비 분담금에 대해서는 한국 정부가 더 낼 능력이 있고, 더 내야 한다는 미국 측 입장에 동의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주한미군에 고용된 한국인 직원 9천 200명의 급여 중 약 75%가 방위비 분담금에서 나온다며, 그 돈은 다시 한국 경제와 한국인에게 돌아간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의 증액 요구가 지나치다는 한국 내 비판 여론에 대해서는 미-한 양국이 한국 국민들에게 방위비 분담에 대해 더 잘 설명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전시작전통제권 전환과 관련해서는 시기가 아닌 조건에 기반해야 한다며 미래에 한국군 지휘부가 미-한 연합군을 지휘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13일 서울에서는 한미동맹재단과 주한미군전우회가 주최하는 ‘제1회 역대 연합사령관-부사령관 포럼’이 열렸습니다. 포럼에 참석한 전직 미-한 연합사령관과 부사령관들은 미-한 동맹의 중요성과 역할을 강조했습니다. 제임스 서먼 전 사령관은 미-한 동맹의 유지를 위해서는 강력한 연합사령부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한반도를 방어하고 북한 위협을 억지하는 것이 연합사의 최우선 임무이며, 그 임무에 집중해야 한다는 겁니다. 이에 따라 미군과 한국군은 즉각적인 전투태세와 방어태세를 유지해야 한다며 북한이 비핵화에 대한 구체적인 변화를 보여주지 못하는 만큼, 군사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서먼 전 사령관] “You got to continue to train, there’s no excuse for not to train it.” 커티스 스카파로티 전 사령관도 미-한 동맹은 미국이 유지하는 동맹의 근간이라며, 미국과 한국을 수호하는 동맹의 미션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군사적 차원에서 미-한 두 나라는 협력해야 한다며, 이견이 조정되지 못한다면 전시작전통제권 전환과 같은 문제를 효과적으로 해결하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스카파로티 전 사령관] “Remember that there will be political disagreements…” 스카파로티 전 사령관은 또 한반도에서 분쟁이 발생하면 전 세계적 차원의 타격이 있을 수밖에 없다며, 때문에 미국이 한반도에 많은 주한미군을 주둔시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반도를 유지하는 게 미국과 한국 모두의 이익에 부합된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방위비 분담금 관련해 특히 금전적인 부분을 부각시키지만 비용을 제외하고 어떤 가치들을 부여할 수 있는지 살펴본다면 결국 양국이 만족할 만한 합의를 도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스카파로티 전 사령관] “Contributions, capabilities and the cash and you need to focus on what’s the value not to cost…” 월터 샤프 전 연합사령관은 오늘날 한반도는 매우 중요한 시점에 와 있다며, 북한은 여전히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하고 재래식 무기도 줄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샤프 전 사령관은 미-한 연합이 더 강화돼야 한다며 미래에도 북한에 대한 억지력을 발휘하고 북한이 비핵화의 길로 나아가도록 하는 데 동맹이 매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한상미입니다. 2019.11.13.










“금강경 합송, 정말 감동적입니다” 제9회 금강경강송대회 ‘단체전’ 현장 “금강경 합송, 정말 감동적입니다” “잘한다” “너무 감동적이어 눈물도 났다" 격려 환호 박수 그치지 않는 ‘탁마의 장’ 400여명 운집…‘천진불’ 보며 희망도 느껴 11월2일 제9회 금강경강송대회는 점심시간이 되면서 활기를 띠기 시작했다. 오후1시 단체부문에 응시한 초중고 청소년들이 10여 명씩 대회 장소인 탄허기념불교박물관으로 들어왔기 때문이다. 미리 와서 간단한 식사를 하고 공간만 있으면 약식으로 예행연습을 하기도 했다. 응시인원만 해도 학생 7개팀을 포함 19개팀 250여명. 대회장은 400여명으로 발 디딜 틈도 없이 인파로 가득했다. 은석초등학교 어린이팀부터 평균나이 73세의 노보살팀까지 연령별로는 전세대가 함께 참여했다. 올해는 KBS불자회가 직장불자회로서는 처음으로 이름을 올렸다. 또한 진관사에서는 5개국이 함께 한팀으로 출전해 지구촌축제로서의 가능성도 보였다. 공동사회자 이동선(선혜심) 조순로(혜등)씨는 1~2교시 개인전은 문수지혜를 겨루는 시간이었다면, “3교시는 온몸으로 부처님을 찬탄하고 함께 즐기는 보현행원 축제 한마당”이라며 단체전의 시작은 알렸다. 단체전은 응시할 때 지정분과 자유분을 5분

유승민까지 꽃가마 태우려는 한국당이라면 미련 없다 유승민까지 꽃가마 태우려는 한국당이라면 미련 없다 권순활 부사장 겸 편집제작본부장 정치적, 인간적으로 몰락했고 이념적으로도 우파와 거리 먼 유승민에 왜 집착하나 한국당, 유승민까지 끌어들일 경우 얻는 표보다는 잃는 표가 더 많을 것 ‘황교안 한국당’ 끝내 이런 식이라면 독자적 정치세력화 생각할 때 총선까지 시간 너무 촉박하다고?...1985년 2.12 총선 ‘야권 신당 돌풍’ 기억하라 지금 대한민국의 앞날을 진지하게 생각하는 국민이라면 대부분 동의하는 내용이 있다. 집권 2년 반 만에 나라를 완전히 거덜 내고 있는 문재인 정권을 내년 총선에서 심판하고 다음 대선에서 좌파정권 연장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는 점이다. 필자 역시 마찬가지다. 그동안 자유한국당의 행보가 종종 마음에 들지 않으면서도 날선 비판을 가급적 자제한 것도 어쨌든 반(反)문재인 투쟁에서 제1야당이 차지하는 비중과 역할을 무시할 수 없다는 판단 때문이었다. 그러나 최근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주장해 당내에서 급물살을 타고 있는 소위 ‘자유우파 대통합론’과 관련해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까지 꽃가마를 태워 받아들이는 듯한 움직임이라면 문제는 달라진다. 나는 이런 한국당 행보에 단호히 반대한다. 유승민



이미지

배너

English 日本語


주요활동